|  프로그램  |  영화제 / 기획전

영화제 / 기획전

제6회 스웨덴영화제 개막작 <미나의 선택>주연 배우 말린 레바논 내한!

 

제6회 스웨덴영화제 개막작 <미나의 선택>주연 배우 말린 레바논 내한! 

 

주한스웨덴대사관, 스웨덴대외홍보처, 스웨덴영화진흥원이 주최하는 제6회 스웨덴영화제가 총 열 편의 스웨덴 영화를 선보이며 11월 첫 주에 개최된다. 11월 1일부터 서울의 아트하우스 모모를 시작으로 3일부터 부산 영화의전당, 5일부터 광주의 광주극장에서 각각 1주일간 개최되는 성대한 영화 축제의 올해의 테마는 "다르지만 괜찮아 - We are family”로, 다인종과 다민족 공동체, 대안 가족, 확대 가족에 관한 주제를 다룬 작품들이 상영된다. 포용과 통합의 메시지로 따뜻함을 전하는 올해의 다채로운 상영작 중 개막작으로 선정된 <미나의 선택>은 소외계층에 속한 여성이 삶의 존엄을 지켜내는 이야기를 묵직한 감동과 함께 그려낸 작품이다. 제6회 스웨덴영화제를 축하하며 <미나의 선택>의 주연 배우 말린 레바논이 내한하여 서울과 부산에서 관객과의 대화를 가질 예정이다. 


 

0ac9bfdb847703b10b69792da52ae56d_1509071 


스웨덴 굴드바게영화제 5 부문을 수상한 <미나의 선택>

진솔한 모습으로 묵직한 감동을 선사하는 말린 레바논의 열연!

 

이번 스웨덴영화제의 개막작 <미나의 선택>은 스웨덴을 대표하는 영화제인 굴드바게영화제에서 최우수 각본상, 편집상 등 5개 부문을 수상하고 산세바스찬영화제에서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주인공을 맡은 말린 레바논은 굴드바게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였으며, “<미나의 선택>이 미국 영화였다면, 그녀는 오스카 후보에 올랐을 것이다.”(러쉬프린트), “잊지 못할 초상”(다겐스 인더스트리) 등 수많은 언론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마약범들에게 쫒기며 밑바닥 인생을 살아가는 ‘미나’ 역을 맡은 말린 레바논은 진솔하고 사실적인 연기로 한 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않게 하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또한, 아들을 위탁 가정에 맡기고 재활원을 드나드는 싱글맘 카티아와 미나가 공유하는 따뜻한 연대의 순간들, 그리고 모두를 놀라게 하는 결말은 가슴이 먹먹해지는 깊은 감동을 남긴다. 말린 레바논은 2015년 베를린국제영화제 크리스탈 베어를 수상하고 다음해 굴드바게영화제에서 3개 부문을 수상한 <군집 본능>에서 싱글맘으로 출연하여 빼어난 연기를 보여주었으며, 2013년 베니스국제영화제 FIPRESCI 상, 스톡홀름국제영화제 신인감독상, 굴드바게영화제 작품상, 각본상 등을 휩쓴 제4회 스웨덴영화제 상영작 <동창회>에서도 열연을 펼친 바 있다.

 

0ac9bfdb847703b10b69792da52ae56d_1509071


매년 신선하고 감각적인 스웨덴 영화들로 관객들을 찾아오는 스웨덴영화제는 올해도 풍성하고 다채로운 라인업으로 채워져 있다. 개막작 <미나의 선택>과 더불어, 크리스마스를 배경으로 한 유쾌한 가족 드라마 <크리스마스 이즈 커밍 아웃>, 두 청춘 남녀의 대담하고 열정적인 로드 무비 <이터널 섬머>, 힙합 댄스를 통해 자아를 찾아가는 두 소녀의 성장담 <마사와 니키>, 가깝고도 먼 모녀 관계를 예술적 초상으로 그려낸 <리플렉션즈>, 스웨덴의 저명한 그림책 작가 피야 린덴바움의 동명 그림책을 영화화한 <시브의 잠 못 드는 밤>, 위험을 무릅쓰고 시리아 분쟁 지역에서 촬영한 감동 다큐멘터리 <내 목숨을 구해준 소녀>, 그리스 경제 위기를 배경으로 한 따뜻한 가족 드라마 <차스키, 올리브 마을을 구해줘> 등 현재 스웨덴의 모습뿐 아니라 동시대 세계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주제와 날카로운 이슈를 망라하는 수작들이 엄선되었다. 올해 스웨덴영화제의 테마인 "다르지만 괜찮아 - We are family"가 전하는 포용과 통합의 메시지와 더불어, 문화 다양성, 평등과 인권, 복지의 이상향을 추구하는 스웨덴 문화의 향연을 통해 관객들은 영화 속에서 따스한 위로와 용기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영화제 정보 자세히 보기

 

 

+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