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모 즐기기  |  모모의 추천

모모의 추천

[도서] 1미터 안에 아이디어가 있다 <<오늘이 마감입니다만>>

d6abfac0b6bf115e688a40a4056ce096_1490079
 

[리뷰 & 추천사]

 

가장 창조적인 아이디어로 도전한 결과 생겨난 백 개의 시각적 농담

-와이어드-

 

예술이 무엇인지 한눈에 보여준 신선한 아트워크

-NPR-

 

유명 일러스트렝터이자 디자이너의 본질을 보여주는 책.

본질이 뭐냐고? 관찰자 그리고 낙서쟁이

-가디언-

 

일상에서 창조한 가장 영리한 아이디어

-드밀크 매거진-

 

 

마감이 코앞인데 머릿속은 텅 비어 있을 때 펼치는 책

<뉴요커> 크리에이터의 생각법 노트

<뉴요커> <타임> <와이어드> <뉴욕 타임스> 등 유수 매체들의 표지를 장식하는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 크리스토프 니먼. 그의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 생각법을 담은 일러스트 에세이 <<오늘이 마감입니다만: 1미터 안에 아이디어가 있다>>가 출간되었다. 니먼의 가장 뛰어난 작품들을 엄선해 한 권에 담은 이 책은 작업대와 일상 속 주변에서 영감을 받아 찾아낸 머릿속이 환해지는 298개의 아이디어가 페이지마다 뺴곡하다. 더불아 아티스트로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저자 특유의 담백하고 유머러스한 문체로 풀어놓는다.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최고의 영예인 AGI 회원이자 전 세계 갤러리와 뮤지엄에 작품이 전시되는 등 성공한 일러스트레이터로 보이는 자신도 내면에는 여전히 아이디어 고갈에 대한 두려움, 재정이 불안한 프리랜서의 고충으로 가득하다는 사실을 털어놓고,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지 담담하게 이야기한다. 그가 제시하는 해결책은 경험을 통해 부딪치고 깨지며 찾아낸 것인 만큼 현실적이고 감동적이다.

 

달림과 멈춤, 고통과 희열, 실패와 성공, 이상과 현실, 천재와 바보, 그 사이 어딘가에서 오늘도 마감을 향해 고군분투하는 모든 직업적 아티스트에게 보내는 연대의 글이자 다정한 응원의 이야기로 창작 활동을 하는 이들에게 깊은 공감과 새로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책이다.

 

저자: 크리스토프 니먼

<뉴요커> <타임> < 와이어드> <뉴욕 타임스>의 표지를 장식하는 당대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래픽 디자이너다. 2008년 7월부터 <뉴욕 타임스>블로그에 일상에서 볼 수 있는 주변의 사물을 위트 있게 재해석한 비주얼 칼럼 '일요일의 스케치'를 연재했다. 창작자의 고충과 극복 과정을 솔직하게 보여준 칼럼으로, 연재 내내 SNS는 물론 수많은 독자들의 열렬한 사랑을 받았고, 2016년에는 서울디자인위크에 초청받아 한국 독자들과 만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현재 그래픽 디자이너에게 최고의 영예인 국제그래픽연맹(AGI)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최근 넷플릭스와 협력하여 다양하고 도전적인 콜라보레이션 작업을 하고 있다. 2017년 전 세계에서 가장 핫하고 창의적인 아티스트 8명을 선별해 그들의 생활과 작업실 현장, 생각을 담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앱스트릭트: 디자인의 미학>의 첫 번째 아티스트로 선정되었다. '좋은 디자인이란 세상을 다르게 보는 법을 알려주는 것'이지만, 그럼에도 '창조 과정은 예민하고 소심한 작은 결정들의 집합'이므로 1미터 안에서 아이디어를 찾고자 그는 지금도 노트 위어서 끼적거리는 중이다.

 

 

도서 구매 정보 (클릭)


 

+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아트하우스 모모 회원 여러분의 댓글을 기다립니다.